본문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KIOST

모바일메뉴열기 검색 열기

소식

Korea Institute of Ocean Science & Technology

KIOST, 제1호 연구소기업 설립

  • 조회 : 3707
  • 등록일 : 2017-12-20
171216(조간)KIOST, 제1호 연구소기업 설립(해양과기원).hwp 바로보기 [그림1] 바로보기 [그림2] 바로보기 [그림3] 바로보기 [그림4] 바로보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하 KIOST)은 지난 11월 말, 해양과학기술 연구성과 사업화의 상징인 제1호 KIOST 연구소기업*이 설립됐다고 밝혔다.


 * 연구소기업 : 공공연구기관의 기술을 직접 사업화하기 위하여 특구 안에 설립된 기업으로, 연구소기업을 설립할 수 있는 기관이나 회사가 단독 또는 공동으로 연구소기업의 자본금 가운데 20% 이상의 해당 연구소기업 주식(지분 포함)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

 

  제1호 연구소기업 ‘유한회사 코이도’는 KIOST와 (유)이도건설이 공동으로 출자하여 설립한 회사로, ‘오픈 셀 케이슨**을 이용한 항만구조물 장대화 기술’의 상용화를 통해 항만 기술력 제고 및 항만시설 안전성을 확보하여 국내외 연안 및 항만기술을 선도하고자 설립됐다.


 ** 케이슨(caisson): 상자 형태로 제작된 콘크리트 구조물로서 교량의 기초, 방파제, 안벽 등의 본체용 구조물로 사용되며 토사나 사석으로 내부를 채움

  최근 이상 고파랑 발생으로 인하여 방파제 피해가 대형화되고 있으며 특히 방파제 및 안벽의 경우 파손 시 막대한 항만 피해가 발생하여 기후변화에 따른 설계파 증가, 선박 대형화 등 항만 물류 조건 변화에 대한 대처 방안 마련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기존의 케이슨 공법은 각각의 케이슨이 일체화되지 않고 독립적으로 설계되어 한 케이슨에 작용하는 최대 작용력에 대해 설계해야 했지만, KIOST 박우선 박사(책임연구원) 연구진은 구조물의 일체화(오픈셀 케이슨) 기술을 적용하여 구조적 안정성을 향상시키고 제작비도 절감하는 획기적인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특히 기술 우위성 및 경제성을 갖추고 있어 기존 기술을 대체하는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홍기훈 원장은 “KIOST의 높은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하는 이 기술을 활용하면 향후 국·내외에서 독보적인 항만 시공 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KIOST의 다양한 원천기술이 중소·벤쳐기업과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록

담당부서 :  
홍보팀
연락처 :  
051-664-9070
최종수정일 :
2018-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