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KIOST

모바일메뉴열기 검색 열기

소식

Korea Institute of Ocean Science & Technology

KIOST 기술이전 및 의향서 3건 체결

  • 조회 : 1930
  • 등록일 : 2018-07-12
180713(조간)KIOST-서린바이오_기술이전_체결(해양과기원).hwp [사진1].jpg [사진2].jpg [사진3].jpg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하 KIOST)은 오늘 12일(목), 대한서울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되는 “2018 해양수산 기술사업화 Festival 및 투자박람회”에서 기술이전계약 1건과 기술이전의향서 2건을 기업체와 체결하며 해양수산 분야 신시장 선점에 나선다고 밝혔다.

 

  KIOST가 바이오 헬스케어 전문기업인 ㈜서린바이오사이언스(대표이사 황을문)에 이전하는 기술은 이택견 박사 연구팀이 개발한 “해양바이러스 현장 진단 기술”로, 키트를 이용하여 고위험 해양바이러스의 감염여부를 현장에서 1시간 이내에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획기적인 기술이다.

 

  해양바이러스는 육상병원체에 비해 확산이 빠르고 치명적이나 백신접종, 살 처분, 격리 등과 같은 일반적인 위험관리 대응이 어렵다. 이러한 해양바이러스를 현장에서 직접 진단할 수 있는 키트의 개발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현재 관련 국내시장은 걸음마 단계이다. 이 박사 연구팀이 개발한 키트는 고가의 장비를 이용하지 않고도 일정한 온도(64℃)에서 유전자를 증폭할 수 있어 현장에서 바이러스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해당 기술은 KIOST가 해양산업 활성화를 위하여 자체 재원으로 추진하는 「기업수요 맞춤 실용화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개발한 기술로, 기업체가 요구하는 스펙에 맞춰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기업체에 이전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맞춤형 연구개발성과이다. KIOST는 앞으로도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 개발과 근접 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KIOST는 ▲㈜비에스티코리아(대표 유재진)와 ‘제주 용암해수 스피룰리나 활용 천연오일 생산 기술’, ▲㈜풍원석회(대표이사 이승아)와 ‘굴패각 생태블록’ 기술의 기술이전 의향서도 체결한다.

 

  강도형 박사 연구팀이 개발한 ‘제주 용암해수 스피룰리나 활용 천연오일 생산 기술’은 제주 용암해수에서 자라 생산성과 영양소 함량이 높은 스피룰리나를 화학처리 과정 없이 천연 오일로 제조하는 기술로, 지난 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등록했다. ㈜비에스티코리아는 식용까지 가능한 다기능성 천연오일을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까지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윤길림 박사 연구팀이 보유한 “굴패각 생태블록” 기술은 산업폐기물인 굴패각을 재활용해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고, 해양 구조물, 인공어초 등 생태계를 보전할 수 있는 자연친화적 건축자재로 활용이 가능하다. ㈜풍원석회는 비료생산 전문기업으로 KIOST가 보유한 우수기술을 활용해 사업 분야 확대를 도모하고 신시장 개척에 나설 계획이다. 이 생태블럭은 향후 바다사막화 방지 및 친환경건설시장에 상당한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웅서 원장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는 바다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해양과학기술의 산업화에 적극 나서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해양수산 분야 신산업을 육성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견인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KIOST의 기술사업화는 해양수산부가 주최하고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과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주관하는 “2018 해양수산 기술사업화 Festival 투자박람회”에서 성사됐다. 해양수산부는 사업화가 유망한 기술을 다양한 산업에 이전해 해양수산 기업의 기술혁신을 이루고, 사업화 촉진 비즈니스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매년 행사를 개최 중이다.

 

목록

담당부서 :  
홍보실
연락처 :  
051-664-9031
최종수정일 :
2018-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