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KIOST

모바일메뉴열기 검색 열기

소식

Korea Institute of Ocean Science & Technology

한-인니 해양과학 협력 본격 추진

  • 조회 : 1248
  • 등록일 : 2018-09-14
180917(조간)한-인니 해양과학 협력 본격 추진(해양과기원).hwp [사진1]김웅서 KIOST 원장 - 인도네시아 루사따(Laksda) 해양조정부 차관 - 조승환 해수부 해양정책실장 [사진2]개소식 기념 단체촬영.JPG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하 KIOST)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 인도네시아(이하 ‘인니’) 해양조정부와 함께 9월 14일(금) 인니 치르본에서 ‘한-인니 해양과학공동연구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웅서 KIOST 원장, 해양수산부 조승환 해양정책실장, 인니 해양조정부 루사따(Laksda) 사무차관 등이 참석하였다.

  한-인니 해양과학공동연구센터* 설립 사업은 2017년 11월 문재인 대통령의 인니 방문 시 양국 정상이 합의한 해양협력 사업 중 하나로,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었다. 이어, 지난 5월 9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루훗 인니 해양조정부장관이「한-인니 해양과학공동연구센터 설립을 위한 이행협정」을 체결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설립이 추진되었다.
   * 한?중국, 한?페루에 이어 세 번째로 개설


  인니 치르본의 반둥공과대학 제2캠퍼스 내에 마련된 해양과학공동연구센터는 공동센터장 2명을 중심으로 행정부, 연구기술부, 교육훈련부 등 3개 부서로 나뉘어 운영된다. 우리 측은 센터 운영 예산을 지원하고, 인니측은 사무실 등 센터 관련 인프라를 지원하여 함께 연구 과제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설립 첫 해인 올해에는 그간 양측이 협의해 온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한다. 먼저, 세계 최대의 군도국가인 인니 섬 지역에 해양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한 협력연구를 진행한다. 또한, 인니 최대 현안인 해양쓰레기 처리 등 다양한 공동 연구과제를 발굴하여 추진하고, 인니 해양플랜트 및 항만투자 산업에 대한 국내기업의 진출 방안도 모색한다. 양측은 공동위원회를 운영하여 향후 센터의 공동연구사업 등을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KIOST는 물론 국내 관련기관과 연계하여 인니 해양과학기술 전문가 양성을 지원하고, 세미나와 학술대회 개최 등 인적교류를 통해 양국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전망이다.

 

  한편, 13일(목)에는 한-인니 해양과학공동연구센터 개소식을 기념하는 공동워크숍을 열고, 양국의 해양에너지 및 수산 양식산업 분야 현황과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니는 우리나라의 10배에 달하는 배타적 경제수역과 막대한 해양자원을 보유한 해양자원 부국으로, 투자 잠재력이 매우 큰 국가이다. 다만, 낙후된 해양과학기술과 열악한 인프라 등으로 인해 최근 인니는 외국자본과 기술의 도입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한국의 선진 해양과학기술 도입과 한국기업의 투자 유치에 적극적이다.

  KIOST 김웅서 원장은 “해양 에너지와 자원이 풍부한 인도네시아와의 해양자원에 대한 공동 조사와 연구 참여로 KIOST가 미래 해양자원 확보는 물론, 기후변화가 해양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등을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목록

담당부서 :  
홍보실
연락처 :  
051-664-9031
최종수정일 :
2018-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