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KIOST

모바일메뉴열기 검색 열기

About

해양과학기술의 글로벌 리더 KIOST 기관소개 및 뉴스 & 이슈를 안내해드립니다.

메인바로가기

RESEARCH

해양과학기술의 글로벌 리더 KIOST 연구를 안내해드립니다.

메인바로가기

EDUCATION

해양과학기술의 글로벌 리더 KIOST 교육을 안내해드립니다.

메인바로가기

소식

Korea Institute of Ocean Science & Technology

KIOST, 잦아진 대형태풍 원인으로 고수온층 현상 제시

  • 조회 : 733
  • 등록일 : 2020-09-11
200911(조간) KIOST, 잦아진 대형태풍 원인으로 고수온층 현상 제시.hwp 바로보기 그림1.png 바로보기 그림2.png 바로보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 이하 KIOST)은 최근 대형태풍*의 발생 원인으로 북태평양 필리핀 해역의 고수온 현상을 꼽았다. 표층수온이 예년에 비해 높고 수심 50m까지 고수온층이 형성된 것이 최근 한반도를 휩쓸고 간 마이삭과 하이선의 발달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해석이다.
 * 대형태풍 : 중심으로부터 15m/s 이상의 바람이 부는 강풍 반경이 500km-800km인 태풍

 

  태풍은 열이 해양에서 대기로 이동하면서 발생한다. 표층 해수면 온도가 26도 이상일 때 대기는 바다로부터 따뜻한 수증기를 공급받아 열대 저기압을 형성하고, 이 상태가 지속된다면 태풍이 발생한다. 폭풍우를 동반한 태풍은 고위도로 이동하며, 고수온 물이 두텁게 분포한 따뜻한 소용돌이를 만나거나 쿠로시오 해류를 통과하면서 급격하게 강해지기도 한다.


  24시간 내에 30노트 이상의 풍속으로 세력이 강해지는 것을 ‘급강화’라고 하는데, 이번 연구는 태풍의 급강화 현상 원리를 밝히기 위해 해양수산부에서 지원하는 “북태평양 해양-대기 상호작용 및 태풍 급강화 현상 연구*” R&D과제를 통해 진행되었다. 지난 8월에는 해양조사선 이사부호를 타고 북서태평양 해역에 나가 55개 지점에서 수온과 염분을 조사했으며, 해양·기상센서가 탑재된 파랑글라이더, 표층뜰개와 수심별 수온·염분을 측정하는 부유승강로봇이 투입되었다. 조사 결과, 올해 필리핀 해역의 상층수(0~50m) 온도가 지난 3년간 8~9월 평균수온보다 1도가량 높아져, 해양환경이 평소보다 태풍이 발생하기 좋은 조건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1, 그림2)
* 사업비: 18,500백만원(‘20년도 4,000백만원) / 기간: ’17∼‘21 / 수행기관 :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통과한 후에도 상층 수온이 30도 이상을 유지하여 해수의 높은 열용량이 지속되었다. 상층 고수온 현상이 계속된다면 대기는 해양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수증기를 공급받고, 태풍의 발생빈도가 잦아지거나 강도가 강해지는 원인이 되는 것이다.

 

  2018년과 2019년의 가장 강력한 태풍이었던 망쿳과 하기비스 발생 당시 인근 해역에서도 고수온 현상이 나타났고, 제10호 태풍 하이선 역시 따뜻한 소용돌이 영향을 받으며 대형태풍으로 세력이 확장되었다. 따라서, 태풍 발생 연구와 일기예측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해양열에너지나 수온 등 해양상태의 면밀한 관찰이 필요하다.

 

  김웅서 원장은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와 해양사고 등에 대비하기 위해 한반도 및 인근 해역에서 발생하는 해양환경 변화를 주시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KIOST의 인프라를 활용하여 우리나라 주변에서 일어나는 해양기후변화를 관찰하여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목록

담당부서 :  
홍보문화실
연락처 :  
051-664-9040
최종수정일 :
2020-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