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KIOST

모바일메뉴열기 검색 열기

교육정보

Korea Institute of Ocean Science & Technology

바다생물이 소금물을 마시고도 살 수 있는 까닭은?

  • 조회 : 1501
  • 등록일 : 2019-04-01

KIOST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바다생물이 소금물을 마시고도 살 수 있는 까닭은?

 

사람은 바닷물을 마시면 살 수 없다‘ 바닷물의 염분이 몸에 있는 수분을 빼앗아 탈수현상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과연 염분은 생물과 어떤 관계가 있고, 바다생물은 어떻게 소금물을 마시고도 살 수 있을까? 또, 바닷물과 민물을 자유롭게 오가는 바다생물은 몸속에 어떤 능력이 있는 것일까?

 

 

체액의 농도를 조절하는 삼투현상

 

채액의 농도를 조절하는 삼투현상 - 반투막, 반투막, 염분, 물 분자는 반투막을 통과하지만 염분은 반투막을 통과하지 못한다. 저농도, 반투막, 고농도에 대한 이미지

 

생물을 이루는 기본 단위는 세포이다. 세포는 세포막 으로 둘러싸여 주변과 분리되어 있다. 세포막은 세포 안에 들어 있는 물질을 보호하고 세포 간 물질 이동을 조절한다. 이 세포막은 선택적으로 물질을 투과시키 는 특이한 성질이 있는 반투과성 막으로, 물은 이 반 투막을 통과할 수 있으나 물에 녹아 있는 염분은 통과 할 수 없다. 농도가 높은 물과 농도가 낮은 물을 섞으 면 중간 농도가 되는 것이 자연의 법칙이다. 그러므로 만약 체액의 농도가 외부 액체보다 높으면 체액 내 염 분이 외부로 빠져나가거나 외부의 물이 체액으로 들 어와 농도를 낮추어야 한다. 세포막은 물만 통과시키 는 반투막이기 때문에 외부의 물이 반투막을 통과해 체내로 들어가 농도 차를 줄이고, 반대로 체액의 농도 가 외부 액체보다 낮다면 체액의 물이 몸 밖으로 나오 는데 이를 삼투현상이라고 한다.

 

 

 

 

 삼투현상에 적응하는 물고기의 전략 바닷물고기 - 아가미를 통해 염분 배출 민물고기 - 콩팥을 통해 염분 흡수

 

부리 위에 염분 배출 구멍이 있는 바다제비 이미지민물에서만 사는 누치 이미지바다와 강을 오가는 연어 이미지 

 

외부 액쳬의 농도가 높을 때 생물이 삼투압 조절을 못한 다면 수분을 빼앗겨 김장철 소금에 절인 배추처럼 쭈글 쭈글해지고,반대로 체액의 농도가 높을 때는 외부에서 물이 들어와 몸이 퉁퉁 부풀어 오를 것이다. 그러나 바 다에 살고 있는 대부분의 무척추동물은 체액이 바닷물의 염분과 비슷하여 삼투압 조절에 신경 쓸 필요가 없다. 그러나 바다에 사는 대부분의 척추동물처럼 체액과 주변 바닷물의 염분이 다를 경우에는 삼투현상을 조절하는 능 력이 있어야 한다. 예를 들어 바다에 사는 물고기는 바 닷물의 염분이 체액보다 더 높기 때문에 물을 몸 밖으로 빼앗긴다. 따라서 탈수 현상을 막기 위해 짠 바닷물을 마시고 이때 몸속으로 들어오는 염분을 아가미에 있는 염분 배출 세포를 통해 밖으로 버림으로쩌 체내 염분을 일정하게 조절한. 반대로 민물고기는 체액의 농도가 민물보다 더 높아 밖에서 체내로 물이 들어오므로 이 물을 콩팥을 통해 소변으로 배설하는데 이때 신장에서는 염분의 유출을 막기 위해 염분을 다시 흡수한다.

 

이렇듯 바닷물고기는 바닷물, 민물고기는 민물에 적응해 살아간. 바닷물고기를 민물에 넣거나 민물고기를 바닷물에 넣으면 죽지, 삼투압을 조절할 수 있는 연어나 뱀장어는 바닷물과 민물을 오가며 산. 바다거북이나 바닷새도 눈 밑에 과다한 염분을 내보낼 수 있는 기관이 있어 먹이와 같이 먹은 염분을 몸 밖으로 방출할 수 있다.

 

 

 

출처 : [플랑크톤도 궁금해하는 바다상식], 2016, 지성사, 김웅서 저

목록

담당부서 :  
홍보팀
연락처 :  
051-664-9071
최종수정일 :
2019-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