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KIOST

모바일메뉴열기

About

해양과학기술의 글로벌 리더 KIOST 기관소개 및 뉴스 & 이슈를 안내해드립니다.

메인바로가기

RESEARCH

해양과학기술의 글로벌 리더 KIOST 연구를 안내해드립니다.

메인바로가기

EDUCATION

해양과학기술의 글로벌 리더 KIOST 교육을 안내해드립니다.

메인바로가기

소식

Korea Institute of Ocean Science & Technology

우리나라 연안 바다거북은 어떤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고 있는가?

  • 조회 : 105449
  • 등록일 : 2022-06-30
220630(조간) 우리나라 연안 바다거북은 어떤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고 있는가.hwp 바로보기 사진1. 우리나라 연안에서 발견된 바다거북 사체 바로보기 사진2. 바다거북의 소화관에서 발견된 플라스틱의 종류 바로보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 이하 KIOST)은 우리나라 연안에서 혼획, 좌초, 표류한 바다거북 폐사체 4종* 34마리 중 28마리가 해양 플라스틱을 섭식한 것으로 확인하였다. 주요 플라스틱으로는 육상에서 바다로 유입된 일회용 포장재와 어업 기원 쓰레기를 꼽았다.

* 붉은바다거북(Caretta caretta), 푸른바다거북(Chelonia mydas), 올리브바다거북(Lepidochelys olivacea), 장수거북(Dermochelys coriacea)

 

현재 바다거북은 전 세계에 7종이 분포하며, 국제 환경 단체인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등을 중심으로 바다거북을 위기 등급별로 분류하여 관리하고 있다. 생물다양성협약(CBD) 보고서*에서는 플라스틱 섭식과 얽힘 피해를 가장 많이 받은 해양생물 6종에 붉은바다거북과 푸른바다거북을 포함시켰다.

* Convention on Biological Diversity(CBD), 2012년(Impacts of Marine Debris on Biodiversity: Current Status and Potential Solutions)

이에, KIOST는 국제사회의 바다거북 보호에 동참하고자 여러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 연안에서 서식하는 바다거북을 보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남해연구소 위해성분석연구센터 심원준, 홍상희 책임연구원 연구팀은 바다거북의 플라스틱 섭식 현황을 평가하기 위해 국립해양생물자원관, 국립생태원과 협력하여 바다거북 사체의 소화관에서 발견되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양과 성질 등을 분석하고 있다.

 

세 개 기관은 2017년부터 바다거북 폐사체 공동부검을 진행해 왔으며, 지난 4월 바다거북 보전을 위한 ‘바다거북 협력연구단’을 공식 발족한 바 있다.

 

연구단은 최근까지 우리나라 연안*에서 발견된 총 61마리의 바다거북 사체에 대한 공동부검**을 진행하였으며, 이 중 34마리에 대한 연구결과를 지난 2월 국제학술지***에 발표하였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바다거북 34마리 중 28마리에서 총 1,280개(118g)에 플라스틱이 발견되었으며 이는 바다거북 1마리가 38개(3g)의 해양 플라스틱을 섭식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 동해안(고성, 속초, 양양, 강릉, 삼척, 영덕, 포항, 경주, 울산), 남해안(부산, 제주), 서해안(태안)

** 바다거북 사체의 소화관 내용물 중 1mm 이상의 미세플라스틱과 중대형 플라스틱을 분석함.

*** KIOST 문예림 등, Environmental Pollution, 2022년 4월호(논문명: What type of plastic do sea turtles in Korean waters mainly ingest? Quantity, shape, color, size, polymer composition, and original usage)

 

플라스틱의 형태는 필름형(42%), 섬유형(39%)이, 색상은 하양(42%), 투명(23%)이, 재질은 폴리에틸렌(51%), 폴리프로필렌(35%)이 우세하였고, 이 중 필름 포장재(19%), 비닐봉지(19%), 끈류(18%), 그물류(16%), 밧줄류(11%) 등이 다수 확인되었다. 초식성 바다거북에서는 섬유형 플라스틱이, 잡식성 바다거북에서는 필름형 플라스틱이 우세하였으며 먹이습성에 따른 종별 차이 역시 확인되었다.

 

아울러, KIOST는 해양으로 유입된 플라스틱 쓰레기(Marine Plastic Debris; MPD)가 해양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하기 위한 “해양 생태계에 미치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영향평가 기술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연구에서는 부유 중대형 플라스틱 쓰레기 오염, 해양생물의 얽힘 및 섭식 영향, 플라스틱 부착 외래종 및 병원체 이동, 서식지 훼손에 관한 연구를 수행 중이다.

 

김웅서 원장은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바다거북을 보호하고 해양 플라스틱 오염의 지표로서 바다거북의 플라스틱 섭식 현황과 특성을 평가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해양 플라스틱이 해양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해양환경의 중요성을 일깨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홍상희 책임연구원은 “이번 바다거북 폐사체 부검 결과는 해양 플라스틱이 우리나라 연안에 서식하는 바다거북에게 미치는 영향과 해양오염의 실태를 보여준다.”라며, 특히 “육상에서 기인한 생활 쓰레기와 강이나 바다에서 조업 중 버려지는 폐어구 등 해양 쓰레기 저감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목록

담당부서 :  
홍보문화실
연락처 :  
051-664-9040
최종수정일 :
2022-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