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KIOST

모바일메뉴열기

About

해양과학기술의 글로벌 리더 KIOST 기관소개 및 뉴스 & 이슈를 안내해드립니다.

메인바로가기

RESEARCH

해양과학기술의 글로벌 리더 KIOST 연구를 안내해드립니다.

메인바로가기

EDUCATION

해양과학기술의 글로벌 리더 KIOST 교육을 안내해드립니다.

메인바로가기

소식

Korea Institute of Ocean Science & Technology

해양장비 로봇 우리나라 전 해역을 누빈다

  • 조회 : 232
  • 등록일 : 2021-11-03
211103(조간) 해양장비, 로봇 우리나라 전 해역 누빈다.hwp 바로보기 그림1. 해앙장비?로봇 시험평가선 장영실호 바로보기 그림2. 해양장비?로봇 진수?회수 바로보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 이하 KIOST)는 11월 3일(수) 포항 영일만 신항에서 해양장비·로봇 시험평가선인 ‘장영실호’ 취항식을 갖고 해양장비·로봇 분야 연구개발 성과도출과 확산을 위해 우리나라 전 해역1)에서 성능시험·평가 및 장비 운영이 가능한 시험평가선 장영실호를 실제 해역에 투입한다고 밝혔다.
1) 우리나라 해역 최대 수심 : 동해 3,000m, 서해 100m, 남해 200m

 

연구개발 성과물인 다양한 해양장비로봇2)의 성능을 실해역에서 검증하기 위해서는 특수 선박3)이 필요한데, 지금까지는 비싼 외국 선박을 임차하여 과도한 비용을 지불하면서도 까다로운 계약 조건과 적기에 이용하지 못하는 문제점이 있었다.
2) 1980년대부터 개발되었으며 해미래, 미내로, 크랩스터, 수중건설로봇 등 다수가 있음
3) 수중 진회수 장치(A-Frame), 선박 자세제어장치(DP 시스템) 등 필요

 

해양수산부와 KIOST는 2018년부터 해양장비·로봇의 사업화 촉진과 지속 가능한 신해양산업 생태계 조성을 목적으로 ‘해양장비 실해역 성능 검증을 위한 시험평가 선박 및 시스템 개발’ 사업을 추진하였으며, 그 일환으로 장영실호를 구축하게 되었다.
장영실호는 2,954톤, 길이 75m로 최대 60t 무게의 장비를 들 수 있는 리프팅 장치(A-Frame)와 최고 2.5m의 파도에서도 선박의 위치를 유지할 수 있는 동적위치 유지장치(Dynamic Positioning) 등의 특수 장비를 장착하고 있다. 따라서, 무거운 해양장비를 바다로 자유롭게 진수·회수가 가능하고, 기상 상황이 악화되더라도 선박과 투입된 장비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 이는 장영실호를 활용한다면 현재 국내에서 개발한 대부분의 해양장비·로봇의 시험평가가 국내 모든 해역에서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장영실호의 현장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계획 수립 및 선박 개조 설계 및 제작, 시험 운항 등 전 과정에서 수중건설로봇 운용업체 등 민간 기업들의 요구사항들을 최대한 반영하였으며, 향후 해양장비· 로봇별 객관적인 시험평가 절차 및 운용체계 구축도 순차적으로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향후 산업계 수요가 전망되는 수중로봇, 해상풍력 등 해양에너지, 해양기기·장비 등의 분야에서 연간 약 112억원 이상4)의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4) 1일 8천만 원이 소요되는 해외 선박 임차료, 년간 140일의 임차일수(예상) 고려

 

김웅서 원장은 “장영실호 취항으로 언제든지 바다에 나가 해양장비와 로봇의 상용화에 필요한 신뢰성 검증과 트랙 레코드를 쌓을 수 있게 되었다.”며, “전용 모선을 확보한 만큼, 장비의 성능을 고도화하고 조기 상용화를 추진하여 해양신산업 창출에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목록

담당부서 :  
홍보문화실
연락처 :  
051-664-9040
최종수정일 :
2021-07-19